No, 23
이름:홈주인
2002/4/29(월)
조회:2049
환경부, 건설기계 소음인증제 도입  

환경부, 건설기계 소음인증제 도입

건설기계 소음인증 및 표시제가 내년부터 도입돼 건설공사에 따른 소음이 크게 낮아질 전망이다.

환경부는 25일 각종 건설공사 현장의 발생소음 자체를 줄여나가기 위해 내년부터 건설기계에 대한 소음인증 및 표시제를 도입,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현재 불도저, 굴착기, 로더등 11개 기종의 건설기계에 대해 소음을 100㏈ 이하로 낮출 것을 권고하고 있으나 공사장 소음으로 인한 민원이 계속되고 있어 권고사항을 의무사항으로 바꿔 근본적으로 소음발생을 줄이기로 하고 올해안에 관련법령의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건설기계가 주로 수출되는 미국과 EU등의 소음기준이 강화되고 있어 제작사들도 소음인증·표시제에 찬성하고 있다며 올해안에 용역을 통해 기종별 소음감축기준을 마련, 내년부터 시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소음표시제가 의무화되면 현재 권고치인 100㏈보다 10㏈∼20㏈정도 낮은 90㏈∼80㏈ 수준으로 건설기계의 소음이 줄어들어 건설공사장의 소음이 크게 감소됨은 물론 선진국 수준에 맞춰 소음을 제어함으로써 건설기계의 수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환경부는 밝혔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해 전국 16개 광역시·도에서 소음과 진동으로 발생한 민원은 1만2천160건으로 전년의 7천480건에 비해 63%가 늘어나는 등 소음·진동 문제가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소음·진동 문제가 계속 악화되는 것은 경제가 호전되면서 지난 98년 현재 전국적으로 2만4천개였던 소음배출 업소가 지난해 3만2천개로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환경부는 분석했다.

지난해 전국 시·도의 253개소에 64.5㎞의 방음벽이 설치됐으며 436개의 소음·진동 배출업소를 적발, 행정처분을 내리는등 단속을 강화하고 있으나 소음관련 민원은 크게 늘고 있다.

환경부는 이에따라 소음민원이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도로변과 철도변 등은 관리주체측이 방음벽 설치 등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하도록 하고 소음대책이 미흡한 지자체에 대해서는 더욱 철저한 관리를 하도록 촉구할 방침이다. /姜漢徹기자 hckang@cnews.co.kr

(자료출처: 건설연구정보센터)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작성일첨부DN조회
25   현대경제硏, "고급두뇌 해외유출 심각"  홈주인2002/05/02 18:08      2220
24   지진공학의 아버지 John A. Blume 타계  홈주인2002/04/29 10:39      2302
23   환경부, 건설기계 소음인증제 도입  홈주인2002/04/29 10:34      2049
22   Columbia Univ. 학부과정  홈주인2002/04/29 10:19      1905
21   아파트 층간소음 시공회사 배상책임  홈주인2002/04/23 13:31      2325
20   야근이 암 발생 위험 높인다  홈주인2002/04/19 21:20      1821
19   국내 초고층빌딩 화재 비상  홈주인2002/04/19 21:10      3579
18   밀라노 고층빌딩 경비행기 충돌  홈주인2002/04/19 11:34      2339
17   제2회 전산구조 소프트웨어 경진대회 은상작품  홈주인2002/04/18 22:14      1977
16   철근콘크리트 구조설계 예제  홈주인2002/04/17 17:25  struc_design.hwp (223KB)struc_design.hwp(223KB)   1491  4063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2002 / TECHNOTE.INC,

Structural Analysis